[예매하다] 터칭 더 보이드

[예매하다] 터칭 더 보이드

삶의 극단에서 이야기하다.

풀잎피리
풀잎피리
[예매하다]는 아직 보지 않은 공연과 캐스팅을 '선량한 선입견'을 바탕으로 예매하고 이에 대한 이유를 조잘조잘 풀어놓는 글입니다. 그래서 따라 예매하셔도 그 결과를 책임질 수 없습니다.

'연극열전'이라는 이름은 이제 대학로 뿐 아니라 대학로 밖의 사람들에게도 꽤 알려진 기획이다. 지금은 사라진 이름이지만, 조재현 씨가 프로그래머로 활약한 시즌2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둔 다음, 꾸준히 화제의 작품을 올리고 있다. 특히 이 기획은 소극장 연극을 올릴 때 가장 위력적인데, 몇몇 작품을 레퍼토리로 남아 매 시즌마다 새로 올라가기도 한다. 어쨌거나 이번엔 연극열전의 새 작품 <터칭 더 보이드>이다. 사생활 사건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김선호가 출연한다는 이야기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는데, 사실 그보다 공연계에서는 연극열전의 기획 작품으로 더 주목을 받았다. 제목을 우리 말로 번역하자면 '공허와의 접촉'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은. 이 작품은 실존 인물의 실화와 수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원서는 동명으로, 우리나라 번역판으로는 <친구의 자일을 끊어라>라는 제목으로 출간 되었다. 아쉽게도 번역판은 지금 절판.

김선호의 회차야 그의 팬의 몫으로 남겨둔다고 하고, 다른 배우들의 면모도 꽤 화려하고 믿음직하니 어느 누구로 봐도 후회가 없을 듯. 특히 탄탄한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더블 캐스트 신성민의 연기도 무척이나 주목된다. 개인적으로 손지윤 씨의 연기를 무척 좋아하는데, 또 다르게 좋아하는 이진희 씨와 더블 캐스트로 출연해서 - 선택할 때 좀 고민이 될 듯. 뭐, 흥겨운 고민이니 좋다. 나름 어떤 이슈든 간에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여 꾸준히 올라간다면 좋겠고나.

나는 어릴 적 교통사고로 인한 PTSD 때문에 고소공포증이 생겨서 등산을 하지 않는다. 공교롭게도 설악산 고갯길에서 사고를 당한 바람에 더 그렇긴 한데, 뭐 ... 그렇지 않았다 하더라도 원래 태생이 쫄보라 암벽 등반 같은 건 하지 않았을 거 같긴 하다. 그래서 영화나 연극, 소설 등과 같은 창작물이나 다큐멘터리, 수기 등의 작품으로 만나는 등산을 더 좋아한다. 공교롭게도 보는 건 퍽이나 좋아하는 편. 운동을 하지 않더라도 운동 경기를 보기 좋아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해야 하나. 그런 의미에서 <터칭 더 보이드>는 꽤나 구미에 맞는 작품이랄 수 있겠다.  

+

연극열전 유료회원(연애인)으로 가입하면 매 공연 프로그램을 공짜로 준다. 물론 할인율도 꽤 놓은. 매 작품이 꽤 신뢰롭기도 하고 프로그램 받는 재미에 나는 매번 유료회원으로 가입하고 있다.

내가 잡은 공연 티켓

풀잎피리

꾸준히 공연장을 찾은 것이 어언 15년이 되었습니다. 이곳에선 그간 꾸준히 객석에서 느꼈던 다양한 이야기를 함께 해보고자 합니다.

대화에 참여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대를 아끼는 이들의 커뮤니티에 참여하세요

유료 구독으로 객석마녀를 응원해주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