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하다] 아트

[예매하다] 아트

어르신들이 만드는 새로운 <아트>

풀잎피리
풀잎피리
[예매하다]는 아직 보지 않은 공연과 캐스팅을 '선량한 선입견'을 바탕으로 예매하고 이에 대한 이유를 조잘조잘 풀어놓는 글입니다. 그래서 따라 예매하셔도 그 결과를 책임질 수 없습니다.

사실 <아트>는 너무 오래된 공연이다. 내가 처음 본 것이 벌써 20년 가까이 되는 듯. 그리고 사실 보고 나서 크게 뭐가 남는 공연도 아니다. 남자 셋은 오랜 친구인데 - 나름의 알력과 경쟁과 시기, 질투, 애정 등이 복잡하게 얽히고 설켜있다. 당연히 성격들도 각기 아롱이다롱이 다르고. 그중 한 (돈 많은) 친구가 엄청난 고가의 현대 미술품을 구입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바로 <아트> 되시겠다.

워낙 유명한 작품이라고 해서 공연을 보던 초기에 보았다. 권해효 씨가 출연했던 기억이 어렴풋. 그냥 저 정도의 줄거리, 그리고 무척이나 재미나게 봤다는 기억을 갖고 있었다. 그러다가 코로나가 창궐하던 초기 - 내가 애정하는 이건명 배우가 이 연극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2-3번 관람을 했다. 여전한 기억과 여전한 재미. 사실 이제 이 작품은 이 정도 보면 충분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별다른 교훈이 있는 것도 아니고, 재관람을 한다 해도 새로운 해석도 없는 그런 작품이었달까.

이번 <아트> 라인업이 공개되었는데, 정말 신기방기한 이름들이 명단에 올라있는 게 아닌가. 이순재, 노주현, 백일섭이라니! 사실 다시 보러갈 일이 없을 것만 같았던 <아트>였건만. 이 이름 때문에 부리나케 예매 버튼을 눌렀다. 이미 이 작품을 본 자인 나로서는 이 배역을 정말 놓치기 힘들었다. 무려 이 어르신들 캐릭터랑 너무 잘 어울리지 뭔가. 그런 의미에서 이 작품과 이 캐스팅을 아주 강력하게 추천. 무언가 남는 공연이 되지않을까 하는 기대도 함께.

내가 잡은 공연 티켓

풀잎피리

꾸준히 공연장을 찾은 것이 어언 15년이 되었습니다. 이곳에선 그간 꾸준히 객석에서 느꼈던 다양한 이야기를 함께 해보고자 합니다.

대화에 참여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대를 아끼는 이들의 커뮤니티에 참여하세요

유료 구독으로 객석마녀를 응원해주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